소망하는 모든것 :: 강금원 의리와 장세동 의리,,,영국 교포가 씀 [펌]

강금원 의리와 장세동 의리,,,영국 교포가 씀

기업인 강금원이 정치인 노무현에게 끌린 것은 당선이 보장된 종로 지역구를 두고
낙선이 뻔한 부산에서 호남당으로 낙인 찍힌 민주당 후보로 나와서 판판이 깨지면서도
지역주의에 끝까지 맞서는 의기에 감동을 받아서였다.

호남 출신으로 젊어서 부산에 와서 호남에 대한 편견에 시달리면서 기업을 일군
강금원은 왜 그렇게 이명박 정권의 탄압을 감수하면서까지 노무현을 돕는 것이냐는
물음에 호남인은 절대로 사람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의리 하면 장세동도 둘째 가라면 서럽다. 전두환의 경호실장을 지낸 장세동은
호남 출신으로 베트남전쟁 때 인연을 맺은 전두환의 심복이다.

경호실장 시절 "각하"의 심기까지 보살피는 "심기 경호실장"을 자부했고
전두환이 대통령에서 물러난 뒤 "어르신" 대신 무려 네 번이나 감방에 들어갔다.

장세동은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는 것이 사나이라고 말했다.
전두환은 욕해도 장세동은 은근히 멋있게 보는 사람이 많은 것도
장세동이 의리파로 보였기 때문이다.








장세동의 의리는 한국 의리가 아니라 일본 의리다. 목숨을 던져서 주군을 섬기는
일본 사무라이의 의리가 장세동의 의리다.

사무라이 의리의 특징은 잘잘못을 따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오야붕이 무슨 짓을 했건, 부녀자를 겁탈했건, 사기를 쳤건, 사람을 죽였건,
똘마니는 오야붕에게 무조건 충성한다.

자기 주군이 나라를 지키는 군인 본연의 임무를 팽개치고 멀쩡한 민주 지도자를
빨갱이로 몰아 사형선고를 내리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들고 일어난
광주 시민들을 학살해도 장세동은 아무런 심적 갈등을 느끼지 않았을 것이다.

그의 머리에 주입된 의리는 가치를 추구하는 추상적 보편적 의리가 아니라
피와 살을 가진 주인에게 묶인 구체적 즉물적 의리기 때문이다.


개를 생각하면 된다. 개는 주인이 소년 가장을 등쳐먹은 불량배건 전과 14범이건
보신탕 애호가이건 주인 얼굴만 보면 꼬리를 흔든다.

그리고 소년 가장에게는, 전과 14범에게 사기를 당한 사람에게는,
동물보호운동가에게는 열심히 짖어댄다.

개의 머리에는 옳고 그름을 따지는 분별력이 없다. 장세동의 의리는 개의 의리다.
짐승의 의리다. 짐승은 절대로 약자의 편에 서지 않는다. 강자에게만 붙는다.
오직 사람만이 약자의 편에 설 줄 안다. 이것이 사람의 의리다.

강금원의 의리는 사람의 의리다.

호남 사람 강금원이 영남 사람 노무현 옆에 끝까지 남기로 결심한 까닭은
그가 노무현을 주군으로 생각해서도 아니고, 노무현한테 무슨 국물을 기대해서도 아니고,
노무현이라는 사람의 인간성에 끌려서만도 아니다.

강금원이 세무조사를 포함하여 기업가로서 당해야 하는 유형무형의 온갖 시련을
감수하면서, 퇴임 이후에도 진보 언론과 보수 언론한테 마구 헐뜯기는 노무현을
끝까지 감싸는 것은 인간 노무현과 공유하는 가치가 있었기 때문이다.

강금원과 노무현이 공유하는 가치는 약자의 편에 서는 정의감이다.


노무현은 왜 떨어질 줄 알면서도 끝까지 부산을 떠나지 않은 것일까?
그것은 멀리는 임진왜란부터 가까이는 동학운동과 광주항쟁까지 이 나라의
등뼈 역할을 하면서 가시밭길을 걸었던 호남을 고립시키려는 지역주의에 대한
분노 때문이었다.

노무현은 기득권을 쥔 강자 영남의 호남 매도 논리를 거부하고 약자 호남의 편에 섰다.
강금원을 울린 것은 약자의 편에 서는 노무현의 의리였다.


그리고 강금원이 마치 종소리만 들렸다 하면 배가 고프건 부르건 무조건
침을 질질 흘리는 파블로프의 개처럼 노무현한테 조금이라도 불리한 이야기가
나돌면 사실 여부를 따지지 않고 수구와 진보가 한통속이 되어 다짜고짜
따귀부터 갈겨대는 한국의 미친 언론한테 허허벌판에서 속절없이 당하는 노무현의
곁을 끝까지 지키기로 결심한 것도 약자의 편에 설 줄 아는 의리가
강금원에게 있었기 때문이다.


장세동과 전두환이 만난 것은 우연이었다. 둘 다 군인의 길을 걷다가 베트남전에서
만나지 않았다면 장세동은 전두환의 앙숙인 노태우의 심복이 될 수도 있었다
. 그리고 전두환 죽이기에 앞장섰을지도 모른다. 짐승의 의리는 이렇게 우연에 휘둘린다.


강금원과 노무현의 의리는 우연이 아니다. 둘 다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것은 우연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나머지는 필연에 가깝다.

돈벌이밖에 모르던 장사꾼 강금원이 정치인 노무현과 만난 것은
두 사람 모두 약자의 고통에 분노하는 인간의 의리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일본에서 만든 영일사전의 영향을 워낙 많이 받아 요즘 영한사전에는
justice가 "정의"로만 나오지만 1890년 언더우드 선교사가 일본의 영향을 받지 않고
조선인과 함께 만든 한국 최초의 영한사전에는 justice의 풀이어로
"의리"와 "공도"가 먼저 나온다. 조선에서 임금과 신하의 입에서 가장 자주
튀어나오는 말이 바로 의리와 공도였다.

조선 의리는 사람의 길이었고
일본 의리는 짐승의 길이었다
. 조선이 일본에게 먹힌 것처럼 조선 의리도
일본 의리한테 먹혔다. 약자의 편에 설 줄 아는 조선 의리를 가진 강금원과 노무현이
가시밭길을 걷는 것도 강자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식민지 근성이 골수에 박힌
세력이 해방 이후 지금까지도 법조계, 정계, 관계, 학계, 언론계에서 일본보다
더 지독한 패거리 의식과 일본 의리로 자기들만의 철옹성을 쌓아올렸기 때문이다.


일본 의리는 우연의 의리지만 조선 의리는 필연의 의리다. 장세동과 전두환은
안 만날 수도 있었지만 강금원과 노무현은 "공도"가 있는 한 만날 수밖에 없었다.

강자한테만 붙는 짐승이 아니라 약자의 아픔에 분노하는 사람으로 살려는 사람은
반드시 "공도"에서 만난다. 장세동의 의리는 "나"의 의리고
강금원의 의리는 "우리"의 의리다.

장세동의 의리는 "나" 하나로 끝나지만 강금원의 의리는 "우리"를 자꾸 만들어낸다.

"나"는 "우리"를 못 꺾는다.

出處: http://blog.daum.net/7372071/18033143

강금원 의리와 장세동 의리,,,영국 교포가 씀

좋은 글이라 함께 하고 싶어서 퍼왔습니다. 글쓴이의 의도와 성격에 맞지않다하여 말씀 주신다면 앞으로 주의하고 본글은 삭제 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주세요
저작자 표시


 

티스토리 툴바